스포츠 · 2023-06-07

세리에A 최우수 수비수 김민재 이적 임박


대한민국 국가대표 간판 수비 플레이어 김민재 영입으로도 수비에 큰 공백이 생길 것이라는 나폴리 팬들의 의구심도 샀지만, 빠른 스피드와 업청난 수비 실력으로 우승까지 달성하며 명실상부 우승의 ‘주역’으로 우뚝 서게 되었습니다. 김민재를 포함한 나폴리 플레이어, 코칭 스텝 및 팬들은 시즌 마지막 날인 6월 4일, 또 한 번의 굉장한 파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나폴리가 세리에A를 우승한 건 1989-1990 리그 이후 무려 33년 만이자 1986-1987 리그를 포함해 통산 세 번째입니다. 이후 1990년대 후반, 2000년대 초반엔 2~3부 리그로 강등 되기도 했던 나폴리는 2007-2008 리그부터 세리에A를 지속하며 리그 상위권 팀으로 자리 잡았지만, 우승에는 미치지 못하다가 마침내 세 번째 우승을 달성하게 되었습니다.

김민재

김민재 (27, 나폴리)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유로 이적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그에 대한 계약 조항들이 공개되었으며, 나폴리에서의 연봉보다 엄청 높은 연봉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유럽 축구 이적 업계 전문가인 니콜라 스키라는 16일 본인의 SNS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김민재를 데려오기 위해 가장 앞서 있다. 맨유는 5년 계약에 연봉 600만 유로(약 87억 원)와 보너스를 포함한 제안을 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전에 스키라는 “EPL에서 3개 팀이 김민재에게 관심을 가지고 있다”라고 이야기하면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맨체스터 시티, 그리고 뉴캐슬을 지목하였습니다.

그런 무대에서 김민재는 나폴리를 리그 최상위 팀으로 이끌었으며,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엄청난 기량을 발휘하여 팀을 16강에 오르게 하는 데 한몫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김민재는 이태리뿐만 아니라 유럽 전체에서 최고의 센터백으로 인정받으며 빅클럽 적응력에 대한 의문을 완벅히 잠재웠습니다. 나폴리는 지난 여름에 중요 수비수인 칼리두 쿨리발리를 첼시에 이적시키면서 4000만 유로의 이적료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그 금액의 절반도 안 되는 1800만 유로를 들여 페네르바체에서 김민재를 스카웃 하였습니다. 그 결과는 확실하게 나타났고, 루치아노 스팔레티 감독은 김민재를 통하여 더욱 공격적이고 전진적인 수비 전략을 만들었습니다. 이탈리아 언론은 김민재를 “야수 같은 본능을 지닌 수비수”라며 칭찬하였습니다.

김민재는 그의 거구의 체구(190cm, 88kg)에도 불구하고 작고 날렵한 선수들에게 속도에서 밀리지 않습니다. 게다가 그는 똑똑한 축구 지능을 가지고 있어 공격수의 플레이를 먼저 방해하고, 공을 다시 획득합니다. 그는 상대 팀의 역습을 가장 효과적으로 방어하는 선수로, 나폴리로 이적한 후에는 이런 스타일의 축구를 더욱 개선하였는데 예를 들면 이태리로 이동한 후, 김민재는 헤딩 경합 횟수가 적어졌는데, 이는 그가 센터에서 상대 공격수와 경합하기 보다 측면으로 이동하는 빠른 윙어들을 1대1로 막아내는 결과라고 할 수 있습니다.

김민재는 또한 “잘못된 언급으로 제가 태극 마크를 달고 뛴 49경기는 없어졌고, 태극 마크의 의미와 무게와 모든 것들을 모르고 가볍게 생각하는 선수가 되어버렸다. 마냥 행복 했던 대표팀에서 계속 비중이 커지고 있는 현실에 부담을 많이 느끼고 있는 상태였고, 마인드가 무너졌다는 이야기는 경기장에서의 부담감, 나는 항상 잘해야 한다는 책임감, 수비수로서 실점 했을 때의 실망감, 이런 것들이 힘들었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었다”라고 전달하였습니다. 김민재는 마지막으로 “엄청난 사랑을 받고 있고 지금 제가 축복받은 선수임을 잘 인지하고 있고, 극복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단기간에 모든 부분이 정신적으로 문제가 되었음을 알아주시고, 국가 대표로서 신중하지 못한 점, 성숙하지 못한 점, 실망했을 팬, 선수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항상 국가 대표팀을 응원해주시고 현장에 와주시는 팬 분들 감사하다”라고 말을 마쳤습니다.